home > 고객센터 > 회원님께 전하는 소식
 작성자 현진해  작성일 2009.03.31  
 첨부파일  

뜨거운 차 빨리 마시면 구강암 위험 증가
70도 이상의 뜨거운 차를 많이 마실 경우 구강암에 걸릴 위험이 8배나 높아진다고 한다.

뜨거운 차를 즐겨 마시는 이란 북부지방 사람들은 술과 담배를 잘 하지 않지만 구강상피세포암(이하 구강암) 발병률은 세계에서 높은 편에 속한다.

이란 테헤란 대학 연구팀은 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구강암에 걸린 300명과 동일한 지역에 거주하는 건강한 사람 570명의 차 마시는 습관을 비교해 봤다.

그 결과 거의 모든 참가자들이 하루에 1리터 가량의 홍차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나 마시는 양에서는 별 차이가 없었다.

이에 반해 마시는 온도와 시간은 개인의 성향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

차를 마실 때 선호하는 온도를 비교한 결과 65도 미만의 미지근한 차를 즐겨 마시는 그룹의 구강암 발병 위험이 가장 낮았고, 65~69도의 뜨거운 차를 마시는 사람은 구강암 발병 위험이 2배 가량 높았고, 70도 이상의 아주 뜨거운 차를 즐겨 마시는 사람은 무려 8배나 구강암 발병 위험이 증가했다고 한다.

차를 마시는데 걸리는 시간에서는, 2분 이내에 차를 다 마셔버리는 사람은 차를 4분 이상 마시는 사람에 비해 구강암에 걸릴 위험이 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레자 마레자데(Reza Malekzadeh) 교수는 “우리의 연구는 뜨거운 차를 마시는 게 구강상피세포암의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것을 명백히 증명했다”며 차의 온도를 56~60도 정도로 유지할 것을 주장했다.

구강암은 술과 담배가 발병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해마다 세계적으로 50만 명의 사람이 구강암으로 인해 사망한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http://www.hidoc.co.kr)

이전글 : 경제위기, 정자도 못 나오게 막는다!
다음글 : 뚱뚱하게 태어나면 비만 위험 높다